햄버거병에 집단장염까지…맥도날드, 불고기버거 판매 중단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햄버거병에 집단장염까지…맥도날드, 불고기버거 판매 중단

EPOSTiNG | 작성자: a1234
게시됨: 2017년 09월 02일 16시 42분 KST | 출처: 연합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식약처, 원인 조사 착수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일명 '햄버거병' 논란에 이어 초등학생들이 집단으로 장염에 걸렸다는 주장까지 나오면서 결국 맥도날드가 문제가 제기된 '불고기 버거'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보건당국은 장염 발병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맥도날드를 상대로 조사에 착수했다.

맥도날드는 2일 공식입장을 내고 이날부터 전국 모든 매장에서 불고기 버거 판매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 측은 "전주 지역 매장을 다녀간 고객이 질병을 호소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이번 사안을 매우 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식품 및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는다는 회사의 원칙에 따른 조치"라고 판매 중단 이유를 설명했다.

맥도날드에 따르면 전주에 있는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햄버거를 사 먹은 초등학생 7명과 교사 1명 등 8명이 장염에 걸렸다며 지난달 28일 민원을 제기했다.

이들은 지난달 25일 오후 6시께 전주에 있는 한 교회에서 단체로 맥도날드를 방문했으며, 복통과 설사, 고열 등 장염 증세를 보인 초등학생 7명은 전부 불고기 버거를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 

맥도날드는 민원이 들어온 직후 자체 조사를 벌였으며, 이와 별개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도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오늘(2일) 식약처와 관할 보건소에서 전주 매장에 나와 조사를 하고 있다"며 "정부 당국의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고 있으며,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기 전에 선제적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dnjDho.jpg[연합뉴스 자료사진]

맥도날드 불고기버거는 이전에도 여러 차례 안전성 논란이 일었다. 

앞서 7월에는 네 살 아이가 고기패티가 덜 익은 맥도날드의 해피밀 불고기 버거 세트를 먹고 햄버거병으로 알려진 '용혈성요독증후군(HUS)'에 걸렸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피해자 가족은 맥도날드 한국지사를 식품안전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추가 고소가 이어지면서 유사사례 피해 아동은 총 5명으로 늘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달 초 시중에 판매되는 햄버거 38종을 조사한 결과 용혈성요독증후군을 유발하는 장출혈성 대장균은 검출되지 않았으나 맥도날드의 불고기버거에서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기준치(100/g 이하)의 3배 이상(340/g) 초과 검출됐다고 밝혔다.

shine@yna.co.kr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eposting.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