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윤근, 국회 청소근로자에 큰절 "물질적인 혜택도 있지만 자존심 회복시켜 드렸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우윤근, 국회 청소근로자에 큰절 "물질적인 혜택도 있지만 자존심 회복시켜 드렸다

EPOSTiNG | 작성자: a1234
게시됨: 2017년 01월 03일 18시 46분 KST | 출처: 연합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우윤근 사무총장, 청소근로자에 큰 절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은 2일 "20대 국회가 다당체제로 재편됨에 따라 국민은 국회가 협치와 의회주의를 잘 실천해주기를 바라고 있다"며 "이것이 국회의장인 저와 국회 직원인 여러분이 손을 잡고 해결해야 할 제일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촛불 민심뿐 아니라 소리 없는 민심까지도 새로운 대한민국을 바라고 있다. 이런 국민의 열망이 이뤄지기 위해 국회가 해야 할 역할이 매우 크다"며 "300명의 국회의원뿐만 아니라 국회 직원 여러분의 협조와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2017년에 우리 국회는 약속을 지키는 국회가 돼야 할 것"이라며 "지난해 의장에 취임하면서 약속한 '힘이 되는 국회', '헌법 정신을 구현하는 국회', '미래를 준비하는 국회'를 구현하기 위해 토대를 잘 만들고 실천할 수 있게 도와준 국회사무처 직원 여러분에게 더 큰 기대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어 청소근로자 직접고용 기념행사에 참석해 "2016년에 제가 한 일 중에 최고 보람있게 생각하는 것이 여러분들과의 직접고용 약속을 지킨 것"이라며 "국회의장으로서 여러분께 힘이 돼 드릴 수 있어 행복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 행사에서 정 의장은 청소근로자에게 국회신분증을 직접 목에 걸어줬다.

한편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은 "앞으로 잘 모시겠다"며 참석자들에게 큰절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아름다운' 상생의 희망을 보다
'아름다운' 상생의 희망을 보다(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청소근로자' 직접고용 기념 신년행사에서 "너무 늦게 국회직원으로 모셨다"고 말한 뒤 "앞으로 잘 모시겠다"며 근로자들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2017.1.2 hkmpooh@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1/02 15:52 송고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eposting.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