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별도 전담팀 구성해 최순실 일가' 재산 추적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특검, 별도 전담팀 구성해 최순실 일가' 재산 추적

EPOSTiNG | 작성자: a1234
게시됨: 2016년 12월 23일 15시 34분 KST | 출처: 연합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Cr01Sw.jpg[연합뉴스TV제공]

'재산 추적' 변호사·국세청 간부 출신 1명씩 특별수사관 채용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최송아 기자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파헤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의 재산 형성 과정을 추적하는 별도의 팀을 꾸려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다. 

특검팀은 23일 최씨 측이 불법 축재한 재산 규모를 규명하고자 전담팀을 만들어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재산 추적 경험이 많은 변호사 1명과 역외 탈세 조사에 밝은 국세청 간부 출신 1명을 특별수사관으로 채용했다. 

 

fWKhku.jpg 


이들은 국내외에 산재한 것으로 추정되는 최씨의 정확한 재산 규모와 재산 조성 경위 등을 파악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최씨 측과 박근혜 대통령 간 수상한 자금 거래가 있었는지 등도 수사 대상이다. 

특검법은 '최씨와 그 일가가 불법적으로 재산을 형성하고 은닉했다는 의혹'을 핵심 수사 대상으로 규정한다. 

최씨에 대해선 수백억원대 자산가라는 소문만 있을 뿐 정확한 재산 규모와 축재 과정은 의문에 싸여있다. 

최씨 일가가 재산을 급격하게 불리기 시작한 것은 부친인 최태민씨가 구국봉사단 총재로 활동하며 박 대통령과 빈번하게 접촉하던 1970년대 중후반으로 알려졌다. 

최태민씨는 1974년 육영수 여사 사망 이후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하던 박 대통령의 영향력을 업고 기업 등으로부터 거액을 끌어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1990년대 박 대통령이 육영재단 이사장으로 있던 시절 막후 최씨 일가가 영향력을 행사하며 재단 자금을 빼돌렸다는 의혹도 있다.

한 언론은 최순실씨 측이 독일·스위스·영국·리히텐슈타인 등에 페이퍼 컴퍼니를 세워 수조원대 재산을 은닉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따라 특검팀은 사실상 최태민씨가 활동하던 시절부터 40여 년간의 재산 형성 과정을 전방위적으로 훑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최씨 일가의 재산 형성 과정에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있는지 집중적으로 파헤칠 것으로 보여 향후 결과가 주목된다. 

lucho@yna.co.kr

 

5J6ek6.jpg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eposting.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