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참전 후 '장애인' 된 아빠에게 비정한 사회에 실망해 의사가됐다는 이국종 교수 > 감동

본문 바로가기

한국전쟁 참전 후 '장애인' 된 아빠에게 비정한 사회에 실망해 의사가됐다는 이국종 교수

EPOSTiNG | 작성자: 김신영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인사이트 

 

중증외상센터의 열악한 현실 속에서도 묵묵히 환자를 치료하는 이국종 교수의

어린 시절 일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그의 아버지는 한국 전쟁에 참전했다가 지회를 밟아 한쪽 눈을 잃고

팔다리를 다친 장애 2급 국가 유공자였다.

 

열핏 보면 영광스러운 '유공자'라는 단어. 하지만 어린 이국종 교수에게 이러한 사실은

영광보다는 상처로 더크게 다가왔다.

 

인사이트 

 

실제로 이 교수는 '병X의 아들'이라는 손가락질이 무서워 중학생 때까지 학교에 

아버지가 국가 유공자라는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술을 마신 아버지가 이교수를 불러 "미안하다"라는 말만 반복했다.

 

이러한 일을 겪으며 그는 세상이 장애인과 그 가족에게 너무 비정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이에 이 교수는 "내가 크면 아픈 사람에게 만큼은 함부로 대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이국종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축농증을 심하게 앓던 그는 국가 유공자 가족에게 주어지던 의료복지카드를 들고 

병원에 갔다 문전 박대를 당하기 일쑤였다. 

 

그런데 한참을 헤매다 찾아간 한 병원에서 같은 카드를 보여줬음에도 한 의사가 성심껏 진료를 해줬다.

세상의 비정함에 실망하던 이 교수에게 큰 충격을 준 사람이었다.

 

어린 이 교수는 의사에게 "카드를 보고도 잘 해주시네요"라고 말하자 그 의사는 "네가 왜 

그런 걱정까지 하느냐"면서 "아버지가 자랑스럽겠다"고 머리를 쓰다듬어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사를 보며 "멋지다"는 생각을 했던 그는 30여 년 후 대한민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의사가 됐다.

 

이국종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eposting.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