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복통 이유 있었네…제왕절개술 여성 배에서 거즈 등 의료용품 나와 > 감동

본문 바로가기

15년 복통 이유 있었네…제왕절개술 여성 배에서 거즈 등 의료용품 나와

EPOSTiNG | 작성자: 함부로 | 출처: http://www.yonhapnews.co.kr/society/2017/08/31/0701000000AKR20170831072900061.HTML?template=772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40대 여성, 수원 산부인과 상대 사과·보상 요구

지난 15년간 원인 모를 복통에 시달리던 40대 여성의 몸속에서 거즈 등 의료용품이 발견됐다.

이 여성은 그간 제왕절개 출산 외에는 개복수술을 한 적이 없다며 시술 산부인과병원의 책임을 주장하고 나섰다.

e7kzWi.jpg
(김씨의 몸에서 나온 거즈)

김모(44·여)씨는 지난 6월 경기도 군포의 한 병원에서 "육아종이 의심된다"라는 소견을 받아 개복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김씨의 뱃속에서는 육아종 외에도 43㎝ 길이의 의료용 거즈 덩어리와 10㎝ 남짓의 플라스틱 밴드가 발견됐다.

거즈는 오랫동안 배 속에 있었던 탓에 간과 대장 일부에 엉겨 붙은 상태였다.

이로 인해 김씨는 거즈 제거를 위해 장기 일부를 함께 절제해야 했다.

김씨는 2002년 제왕절개술을 받은 것 외에는 개복수술을 한 적이 없었다고 주장하며 수원의 한 산부인과병원을 상대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김씨는 "2002년 9월 제왕절개로 셋째를 낳은 뒤부터 계속해 원인 모를 복통에 시달려왔다"라며 "여러 병원을 전전하면서 엑스레이와 CT 촬영 등 다양한 검사를 받았지만, 통증의 원인을 찾을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왕절개 수술 과정에서 거즈 등이 뱃속에 들어간 게 틀림없다"라며 "최근 거즈 제거수술 후에는 복통이 사라져 현재 집에서 회복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LD4KNt.jpg
(
김씨가 받은 거즈 제거수술 진단서. 과거 복부수술 후 남겨진 수술소독거즈, 육아종에 대해 지난 6월 육아종절제술 및 대장우반절제술, 간부분절제술을 시행했다고 쓰여 있다.)

한편, 김씨와 가족들은 해당 산부인과병원 앞에서 피해보상과 사과를 요구하며 13일째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eposting.co.kr All rights reserved.